내가 갖고 싶은 인연

차갑고 축축한 어둠을 밀어내고
활짝 웃으며 찾아오는 태양이 아주 좋다.

흐르는 시간의 등에 타고 가쁜 숨을 달래 가며
삶 속의 오뚝이처럼 살아가는 주인공들
무심히 스쳐 가는 가벼운 인연.

내가 원하진 않았지만
가슴에 못 질을 하는 쓰라린 인연.

나의 꿈속의 이상형으로
생각만 해도 예쁜 미소가 머금는 인연.

나만의 숙명으로 다가 온
자석처럼 달싹 붙어 다니고 싶은 인연.

나의 피와 살이 섞인 양
친 형제 자매처럼 다 줘도 아깝지 않는 인연들…

그 수많은 인연들 중에서
흉허물이 가뜩인 나를 넓은 가슴으로 녹여주며
존재의 이유를 인정하고 존중하며
아가페 사랑으로 맺을 수 있는 인연이야 말로
천국을 미리 맛보는 것 같은
그런 인연을 갖고 싶다.

용세영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