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삶의 쉼표

무엇이 그리 바쁘던가.
한번쯤 쉬어가면 어떠리.
기계도 기름칠하고 쉬게 해줘야
별 무리 없이 잘 돌아가지 않는가.

너무 많은 걸 짊어지고
하나라도 내려놓으면
큰일 날 듯하지 말자.

어차피 빈손으로 왔다
빈손으로 가는 것을…
한번쯤 모두 내려놓고 쉬어가자.

잠시 찍어보는
내 삶의 쉼표는 어떤가.
브레이크 없는 내 삶이 너무 안쓰럽지 않은가.

– 해밀 조미하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