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통

두통

오늘도 머릿속에선 한바탕 난리가 났습니다.
너도 옳고 나도 옳고 간혹 나도 틀리고 너도 틀리고,
이럴 때도 있고 저럴 때도 있음을 이젠 좀 알 만도 한데.
여전히 내가 맞다. 네가 아니다 싸우고 있습니다.

너와 내가. 쓸데없이.

설레다 <그까짓 사람, 그래도 사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