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을 이끄는 시간은

시절마다 내 안의 깊은 강이 흘러
슬프게 철석일 때
눈가에 주름살이 깊게 패이고
눈물의 벽은
언제나 열리는 시간을 기다리며
오순도순 살아온 세월의 웃음으로
강물 되어 흘러갑니다.

동행하는 자 반려자의 몫으로
따지고 보면 두 개의 정을 합하여
진지한 사랑으로 향하는
즐거운 다툼이려니 안도하고
더 높은 사랑을 쌓기 위해
어느 날은 새벽을 잃어버리기도 합니다.

그래도 인내한다는 것은
그리움으로 이끄는 미래의 시간이
향기나는 사랑으로
곱게 차오르기 때문입니다.

박종영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