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이름으로

사랑한다는 이유로
나만 바라보라며
그대 눈을 가려 놓았고
내 말만 들어 보라며
그대 귀를 닫아 놓았고
듣고 싶은 말만 하라고
그대 말을 끊어 놓았습니다.

사랑하다는 이유로
늘 곁에만 두려고 집착하였고
믿어 주지 못하고 때때로 따지며
한 치의 실수도 덮어 두지 못하고 들추어
나에게 맞추려고만 했습니다.

사랑의 이름으로 사랑을 받으려고 하였지
내 마음은 사랑스럽지 못했습니다.

사랑의 이름을 팔아서
은혜로운 마음을 함부로 대하는 것은
어쩌면 사랑하지 않은 것보다
더 힘겹다는 사실을 그대는 알까요.

사랑의 이름으로
사랑한다는 이유로
함부로 대하는 일이 그대는 없었나요.

오선 이민숙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