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이란 말도 사실은

이별 글귀

 

꽃이 진다고 다시 피지 않나요.
별이 내린다고 아침이 오지 않나요.
겨울이 숨는 것은 봄을 출산하기 위해서지요.
우리가 쓰는 ‘안녕’이란 말도 사실은
‘다시 만나요’라는 말인 것을요.

김민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