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한 번이라는 말

언제 한 번이라는 말

 

이런 약속 지켜보신 적이 있으십니까?

언제 한 번 저녁이나 함께 합시다.
언제 한 번 술이나 한잔 합시다.
언제 한 번 차나 한잔 합시다.
언제 한 번 만납시다.
언제 한 번 모시겠습니다.
언제 한 번 찾아뵙겠습니다.
언제 한 번 다시 오겠습니다.
언제 한 번 연락드리겠습니다.

언제부터인가 우리들의 입에 붙어버린 말
“언제 한 번”.
오늘은 또 몇 번이나 그런 인사를 하셨습니까.

악수를 하면서 전화를 끊으면서 메일을 끝내면서
아내에게 아들딸에게 부모님께 선생님께
친구에게 선배에게 후배에게
직장 동료에게, 거래처 파트너에게…

‘언제 한 번’은 오지 않습니다.
‘오늘 저녁약속’이 있느냐고 물어보십시오.
‘이번 주말’이 한가한지 알아보십시오.
아니 ‘지금’ 만날 수 없겠느냐고 물어보십시오.

‘사랑’과 ‘진심’이 담긴 인사라면
‘언제 한 번’이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사랑은 미루는 것이 아닙니다.

새로운 대한민국 이야기중에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