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작

정작
내가 기대어 울고 싶은 날은
왜 아무도 없는 걸까

안상현 <달의 위로>

 

댓글 남기기